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3
default_setNet1_2

아모레퍼시픽, 2020년 1분기 실적 '나쁨'...목표주가 하향

기사승인 2020.04.07  19:35:51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 관광객, 도매, 따이공 감소...면세, 전자상거래 증가

2020년 계획을 세워서 힘차게 출발했다.

예상하지 못한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 여기다 세계 확산으로 주가가 폭락했다. 시간은 기다려주지 않고 흘러갔다. 어느덧 1분기를 마감하고 각 사의 실적발표를 앞두고 있다.

다수의 증권사가 아모레퍼시픽에 대한 1분기 프리뷰를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 등으로 실적이 매우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한다고 제시했다.

   
 

SK증권(전영현)은 1Q20 Preview 및 부문별 전망을 통해 매출액은 1조 1,553억원(YoY -20%), 영업이익 595억원(YoY -68%)으로 컨센서스 영업이익 1,202억원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화장품 매출액은 5,983억원(YoY -24%)으로 온라인 채널이 YoY +40% 이상 성장하며 전통 오프라인 채널 부진을 상쇄해줄 전망이나, 매출 규모(국내 화장품 내 52%)와 수익성이 압도적인 면세 채널이 YoY -41% 감소하며 수익성이 크게 악화(OPM +7.5%)되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현지 매출액은 YoY -33% 감소한 2,375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하면서 다만, 3월부터 본격적인 오프라인 점포 영업 재개(2월 40%→3월 70%)와 온라인 물류 정상화로 매출 역신장 폭은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DB금융투자(박현진)는 1Q20 연결매출이 12,765억원(-12%YoY), 영업이익 1,126억원(-39.7%YoY)으로 기존 추정이익(1,809억원)과 컨센서스(1,202억원)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1월 24일 중국 춘절을 기점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70%YoY 이상 급감했고, 이후 중국발 도매, 따이공 수요도 최소 3주간 전무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다행히 면세 채널에서 인당 구매액이 20%YoY 늘었고, 1월 수요도 이례없는 기록을 보였던 것을 감안한다면 1Q20 동사의 면세 매출은 48%YoY 감소한 1,908억원은 달성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프라인 트래픽 감소로 전문점 채널은 59%YoY 감소해 매출 감소폭을 더욱 키웠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외 백화점이나 방판 채널 모두 매출 부진폭이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높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온라인과 홈쇼핑 채널 등 비대면 유통채널의 매출은 75%YoY 이상 성장해 오프라인의 실적 부진을 일부 대체해나가는데 무리가 없었을 것으로 전망했다.

따라서 1분기 및 2020년 수익 추정치를 조정하며 목표주가는 기존 21만원에서 19만원으로 하향조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정민 기자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뷰티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6


기획특집

1 2 3 4 5
item46

중국특집

default_side_ad1

뷰티이슈

default_side_ad2

주간 인기기사

1 2 3 4 5 6 7
set_C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