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3
default_setNet1_2

[6] 구달 스네일 톤업크림, 3개월만에 티몰서 침몰...아크웰, 선전

기사승인 2020.03.12  09:39:43

공유
default_news_ad1

- 레시피, 2019년 11월 첫 진입 이후 상승 곡선 5/1로 꺾여...

아크웰 아쿠아 클리니티 수분크림이 지난 2월 티몰에서 대박을 터트렸다.

하지만 나머지 브랜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특히 구달 프리미엄 스네일 톤업크림은 2019년 12월에 7,000개를 판매하면서 처음으로 10위권에 올라섰다. 하지만 2020년 1월에는 5,500개로 하락했고 2월에는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면서 침몰했다.

또 지난 2019년 11월부터 모습을 드러낸 레시피는 2010년 1월 들어 두배 정도의 판매량 상승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2월에는 판매량이 5분의 1정도 급감해 이상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2월 티몰 국내 크림 판매량

지난 2월 티몰의 국내산 크림 카테고리의 1위는 아크웰 아쿠아 클리니티 수분크림이다. 2019년 9월 41,535개, 10월 41,535개, 11월 80,862개, 12월 71,542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20,313개로 감소했으나 2월에는 70,616개로 회복됐다.

아크웰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58위안이고 판매량은 70,000개, 티몰 마트 가격은 128위안이고 판매량은 600개, 올리브영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58위안이고 판매량은 16개 등이다.

더블유랩 화이트홀릭은 지난 1월에 처음으로 진입하면서 2위를 차지했다. 2월에도 12,800개를 판매하면서 2위를 유지했다. 징보 국제 해외 전문매장 가격은 69위안이고 판매량은 9,000개, 더블유랩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89위안이고 판매량은 3,800개 등이다.

유니클럽 오로라 미팅 수분 톤업크림은 2019년 9월 3,814개, 10월 3,085개, 11월 4,840개, 12월 3,6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1,900개가 판매됐다. 2월에는 유니클럽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99위안이고 판매량은 8,500개다.

라네즈 워터뱅크 모이스처 크림은 1달만에 다시 회복했다. 2019년 10월 8,000개, 11월 8,000개, 12월 3,000개를 판매했다. 하지만 올해 1월에는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2월에는 라네즈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270위안이고 판매량은 6,500개다.

닥터지 레드 블레미쉬 클리어 수딩크림은 2019년 11월 5,000개, 12월 5,5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5,500개다. 2월은 닥터지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85위안이고 판매량은 6,000개다.

미프 미남크림 톤업 화이트닝은 미프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45위안이고 판매량은 4,000개를 판매하면서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닥터자르트 V7 토닝 라이트는 2019년 9월 1,985개, 10월 13,592개, 11월 20,000개, 12월 8,0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6,200개다. 2월에는 닥터자르트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89위안이고 판매량은 2,300개, 티몰 국제 수입품 마트 가격은 189위안이고 판매량은 1,400개 등 3,700개다.

게리쏭 9 컴플렉스 마유크림은 2019년 9월 5,500개, 10월 6,000개, 11월 15,000개, 12월 10,000개를 판매했다. 2020년 1월은 5,000개다. 2월은 클레어스코리아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99위안이고 판매량은 3,500개로 하락하고 있다.

레시피 크리스탈 화이트닝 톤업크림은 2019년 11월 5,000개, 12월 5,5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10,000개로 두배정도 상승했다. 하지만 2월에는 레시피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29위안이고 판매량은 2,000개로 크게 감소했다.

셀퓨전씨 포스트알파 카밍 다운 크림은 12월에 1,500개를 각각 판매하면서 10위권에 올랐지만 올해 1월에는 자취를 감췄다. 2월에 다시 셀퓨전씨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88위안이고 판매량은 1,100개를 판매하면서 10위권에 진입했다.

양정정 기자 jungjung@thebk.co.kr

<저작권자 © 뷰티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4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6


기획특집

1 2 3 4 5
item46

중국특집

default_side_ad1

뷰티이슈

default_side_ad2

주간 인기기사

1 2 3 4 5 6 7
set_C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