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3
default_setNet1_2

서경배, “책임 있는 기업 시민”..차석용 “정의로운 기업문화 구축”

기사승인 2020.01.03  09:4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신년사로 본 화장품 빅2그룹 화두...Digital Transformation 강조

아모레퍼시픽과 엘지생활건강이 2020년 경영 방침을 지난 2일 밝혔다. 특히 양사는 브랜드 경쟁력과 디지털 강화를 강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모레퍼시픽...브랜드 경쟁력 강화, 고객경험 강화, 옴니 디지털 루프 구현]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회장 서경배)이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경영방침을 ‘변화를 즐기자’로 정하고 구성원들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월 2일(목) 오전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2020년 시무식을 진행했다. 서경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에도 고객을 위한 크고 작은 새로운 시도로, 변화를 즐기며 혁신해 나가자. 또한,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도 절대로 변하지 않을 최우선의 가치로 로 ‘고객중심’ 다시 새기자”라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가 하는 모든 생각과 행동의 중심에 고객을 세우고, 구성원들이 세대와 성별을 넘어 서로를 향한 두터운 존중 속에서, 할 수 있는 일 중 작은 것부터 새롭게 시도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통해 우리의 고객과 시장을 열광케 하고, 아름다움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과정을 즐기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했다.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브랜드 경쟁력 강화, 고객경험 강화, 옴니 디지털 루프 구현 등의 중점 추진 전략을 중심으로 경영 목표와 비전 달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첫 번째로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브랜드 경쟁력 강화의 핵심은 ‘혁신 상품’이며 남들과는 확연히 다른, 가슴을 설레게 하는 제품을 선보이고, 시대정신을 반영한 고유의 스토리로 독보적인 브랜드 지위를 구축할 예정이다. 쏟아지는 정보와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 수많은 브랜드들의 경쟁이 가속화되고, 고객 니즈가 끊임없이 변화하는 가운데 매력적인 쇼핑을 위한 특별한 가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두 번째로 ‘고객 경험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로 새로운 유통환경에 맞춘 채널 전략을 준비할 예정이다.

여러 세대가 어우러져 살고 있지만 고객을 설레게 하는 요소는 각기 다름을 인정하고, 오랜 기간 확보해온 데이터를 깊이 살펴봄으로써, 쇼핑 콘텐츠가 각기 다른 개성과 취향을 발산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창의적 생산자 역할을 하는 현재의 고객들에게 아모레퍼시픽만이 만들 수 있는 차별화되고 개인화된 경험을 선물하고, 다양한 세대가 열망하는 ‘행복’을 더욱 세심히 고민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가치를 고객 경험에 담아내려 한다.

세 번째로 ‘옴니 디지털 루프’를 구현하기 위한 전사적 디지털화를 가속한다. 밀레니얼과 Z 세대를 포함해 ‘온 라이프’가 일상화되고, 생활 깊숙이 스며든 소셜 미디어,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이 이끄는 초 디지털 기술의 변화 속에서, 고객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독자적인 디지털 루프를 키워낼 예정이다.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뛰어넘는 옴니 채널을 위해, 빅데이터와 디지털 마케팅을 자연스럽게 연결하고, 모든 밸류 체인에서 고객의 숨은 니즈를 찾아낼 것이다. 또한, 고객들의 쇼핑에 소통과 공감으로 함께하는 플랫폼을 제공해, 새로운 시대를 선도할 옴니 디지털 인프라와 역량을 갖춰 나갈 예정이다.

서경배 회장은 구성원들에게 각자가 일의 재미와 의미를 찾아 성장하는 조직이자 모두가 함께 ‘일하기 좋은 회사’로 변화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성장에 있어 누구보다 강한 열망을 지닌 밀레니얼 구성원들에게는 디지털 대전환의 선두에 서서 도전할 수 있는 역량 개발의 기회를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나아가 고객, 환경, 사회와 조화롭게 성장하기 위한 길을 모색하는 ‘책임 있는 기업 시민’이 되어, 고객의 삶을 행복하게 하는 아름답고 건강한 세상을 만드는 활동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이렇게, 2020년을 맞이하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우선의 가치로 ‘고객 중심’을 다시 새기며,‘변화를 즐기자(Exciting Changes)’의 경영 방침과 중점 추진 전략을 통해 2020년에도 ‘원대한 기업(Great Beauty Company)’을 향한 아름다운 항해를 지속할 예정이다.

[엘지생활건강...글로벌기업 발돋음, 글로벌 경쟁력 배양, 정의롭고 역동적인 기업문화 구축]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는 녹록치 않은 대내외 사업 환경에서도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전 사업부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등 모든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장을 이루었으며, 130년 전통의 Avon 사업을 성공적으로 인수해 미주 시장 진출의 교두보도 확보했다”며, “지속적으로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만전을 기해 아시아를 뛰어넘어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차석용 부회장은 △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 △ 전 Value chain의 글로벌 최고 경쟁력 확보 △ 정의롭고 역동적인 기업문화 구축을 2020년 중점 추진사항으로 제시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진정한 글로벌 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기존 글로벌 사업 전개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미주 사업의 성공적 안착을 가속화해야 한다”며, 세계적 명품 브랜드 육성을 위한 화장품 사업 경쟁력 강화, 차별화된 컨셉의 생활용품 통합 프리미엄 브랜드 육성, 음료 브랜드 시장 우위 강화 및 효율적인 공급체계 구축, 글로벌 진출과 미래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Digital Transformation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또 “정의롭고 역동적인 회사를 만들어 가자”며,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신뢰를 바탕으로 정의로운 회사문화를 구축해 나가고, 작은 일도 경솔하게 처리하지 않는 물경소사(勿輕小事)의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것에 과감히 도전하고 깊이 있는 혁신을 지속하는 문화를 확고히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차석용 부회장은 신년사를 마무리하며 최근에 감명 깊게 본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나온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라는 대사를 언급하고, “이 드라마를 연출한 차영훈 PD는 작품 주제를 ‘평범하고 작은 사람들의 선의가 모여 우리 사회에 기적을 만들어내는 이야기’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LG생활건강이 써나가는 기적 같은 역사는 우리 LG생활건강 가족들이 회사를 위해 하루하루 쌓아올린 작은 차이가 모여 이룬 기적”이라며, “사람이 기적이 될 수 있을까요? 네, 우리 모두가 기적의 주인공들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뷰티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6


기획특집

중국특집

default_side_ad1

뷰티이슈

default_side_ad2

주간 인기기사

1 2 3 4 5 6 7
set_C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