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3
default_setNet1_2

아모레퍼시픽, 3D 마스크팩 기술 활짝...김정숙여사, 아세안 정상 부인에 소개

기사승인 2019.11.27  11:09:2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한 아세안 정상 부인들에게 설화수 ‘진설 럭셔리 세트’ 선물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아세안 6개국 정상 부인들에게 K뷰티의 아름다움과 상생의 비전을 전파하며 문화 외교의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정숙 여사와 아세안 정상 부인들이 아모레퍼시픽의 피부 측정 서비스를 참관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사진기자단 제공)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1월 25~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한∙아세안 K뷰티 페스티벌’에 참여했다. ‘K뷰티 하모니 존(K-Beauty Harmony Zone)’이라는 이름의 전시 부스를 운영하며 아세안 고객에게 사랑 받고 있는 주요 브랜드와 상생의 기업 비전을 소개했다.

특히,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6일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행사장을 방문한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필리핀의 정상 부인들에게 K뷰티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선보여 깊은 인상을 남겼다. 상생의 가치를 기반으로 고객과 사회 및 업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던 아모레퍼시픽의 사회공헌활동도 소개했다. 새로운 고객 경험으로 뷰티 산업의 미래 성장을 이끌 디지털 혁신 기술의 체험 기회도 제공했다.

행사장을 방문한 정상 부인들은 ‘설화수’, ‘라네즈’, ‘이니스프리’ 등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글로벌 대표 브랜드에 친숙함을 나타냈다. 전시된 브랜드와 제품 라인업에 일일이 관심을 보여 아세안 시장에서 맹활약 중인 아모레퍼시픽의 위상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일부 정상 부인들은 함께 전시된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이크온’의 제품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뷰티 산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디지털 혁신 기술에도 놀라움을 표했다. 무엇보다 정상 부인들은 ‘아이오페’의 맞춤형 3D 프린팅 마스크팩 제조 기술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사람마다 다른 얼굴 형태와 피부 상태를 반영한 마스크팩이 3D 프린터로 5분 만에 제조되는 과정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이 기술이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 2020’에서 혁신상을 수상할 예정이라는 설명에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정밀 피부 진단을 통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이오페랩 스킨 솔루션’ 서비스도 참관했다. 전문적인 피부 상태 정밀 측정과 1:1 상담을 통해 내 피부에 꼭 맞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최첨단 기술에 주목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정숙 여사는 현장에서 직접 메이크온의 맞춤형 뷰티 디바이스 ‘스킨 라이트 테라피 II’와 이니스프리의 마스카라 제품을 정상 부인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 부인들에게 설화수의 ‘진설 럭셔리 세트’를 선물로 전한 바 있다. 이번 행사를 위해 별도로 제작된 진설 럭셔리 세트는 설화수의 프리미엄 제품들을 전통 장인이 만든 ‘십장생문 두석 장식 경대’와 ‘금사 자수 보자기’로 포장해 품격을 더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998년 베트남에서 아세안 사업을 시작해 현재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인 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에뛰드, 이니스프리를 비롯해 헤라와 려 등 브랜드 포트폴리오도 확장 중이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중화권의 뒤를 잇는 글로벌 성장 거점인 아세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25일 진행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제작하고 지원한 장민승 감독의 예술 영화 ‘오버 데어(over there)’가 상연됐다. 제주의 비경(秘境)을 기록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제작된 ‘오버 데어’는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물길과 바위, 숲, 오름, 동굴 등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낸 작품이다. 이번 만찬에서는 ‘오버 데어’의 영상을 배경으로 부산시립교향악단 및 아세안 각국 오케스트라의 협연도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버 데어’는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노르웨이 순방 당시 오슬로 오페라하우스에서 개최된 ‘한국 음악 콘서트(Korea Music Concert)’ 문화행사에서도 상영된 바 있다. 노르웨이 하랄 5세 국왕과 호콘 왕세자, 트로엔 의회 의장 등 당시 행사 참석자들에게 한국의 아름다움을 전달해 큰 호응을 받았다.

이정민 기자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뷰티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4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6


기획특집

중국특집

default_side_ad1

뷰티이슈

default_side_ad2

주간 인기기사

1 2 3 4 5 6 7
set_C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